본문 바로가기

먹을만한 곳

[참치] 집에서 먹는 참치/다길참치


iPhone 5 | Pattern | 1/20sec | F/2.4 | 4.1mm | ISO-160 | 2014:02:27 20:01:28

개인적으로 참치를 참 좋아하는 편인데요.


종종 들리는 '입질의 추억'님 블로그를 통해 알게 되어 참치(다길참치)를 몇 번 시켜 먹어 봤습니다. 


가격대별, 인원별 상품이 있는데, 저는 항상 '내맘대로 골라담기' 로 시켜 먹었네요.


iPhone 5 | Pattern | 1/20sec | F/2.4 | 4.1mm | ISO-200 | 2013:11:05 19:59:18

나름 있는 재료 가지고 데코를 한다고 했는데, 가지고 있는 재료들이 없다보니 그림이 이쁘게 나오지는 않았습니다만,

전용 그릇이 있었다면 아마 더 예뻤을 것 같네요.



iPhone 5 | Pattern | 1/20sec | F/2.4 | 4.1mm | ISO-200 | 2013:11:05 19:59:30

제가 빼놓지 않고 시키는게 있는데요.


바로 가운데 있는 '참다랑어 배꼽살' 입니다.


참치 부위 중에서 거의 탑클래스에 속하는 요 녀석은 입 안에 들어가는 순간 사르르 녹고,


하얀 부위는 꼬돌꼬돌한 식감을 제공합니다.


iPhone 5 | 2013:11:06 06:40:01

사람 입이 참 간사한게, 배꼽살만 먹으니 다른 부위는 쳐다보지 않게 되더라구요.


하지만 한 가지 팁을 드리자면 배꼽살을 조금 더 맛있게 드시는 방법은 다른 부위와 함께 먹어야 배꼽살의 풍미를 더 많이 느끼실 수 있습니다.


아래 사진은 제가 결혼기념일 때 큰 맘 먹고 집으로 배달 시켜서 데코를 했었는데요.


iPhone 5 | Pattern | 1/20sec | F/2.4 | 4.1mm | ISO-125 | 2013:11:20 19:26:52


뭐, 나름 레몬도 사고 무순도 사고 이래저래 준비를 했는데, 


저희 와이프는 참치를 별로 안 좋아하긴 하지만, 요건 또 잘 먹지 않을까 싶어서 시켰는데,


요녀석도 별로 안 좋아하더군요.. ㅠ.ㅠ


iPhone 5 | Pattern | 1/30sec | F/2.4 | 4.1mm | ISO-50 | 2013:11:20 19:35:00

회에는 청하가 또 부드럽게 잘 넘어가죠.


그리고 'IVY' 크래커에 '사르르참치' 를 얹어서 조렇게 만들어 봤는데,


뭐랄까.. 뭔가 궁합이 맞지 않는다는 느낌이었어요.. 


차라리 사르르 참치의 경우 살짝 익혀서 얹었으면 더 괜찮지 않았을까 하는 생각이 듭니다.



iPhone 5 | Pattern | 1/24sec | F/2.4 | 4.1mm | ISO-50 | 2013:11:20 19:35:05


일반적으로 참치 전문점이라는 곳에 가서 먹는 참치는 새치류가 주류이고, 다랑어는 기껏해야 눈다랑어나 황다랑어 부위가 조금 들어갑니다.


하지만 인터넷을 통해 시켜먹는 '다길참치'는 가격대도 그렇게 많이 부담스럽지 않고, 


집들이나 특별한 날 시켜먹기에는 더할 나위 없는 메뉴인 것 같습니다.


iPhone5 | Pattern | 1/20sec | F/2.4 | 4.0mm | ISO-200 | 2014:02:27 20:04:56


전체적으로 사진은 제가 휴대폰으로 찍은 사진들이라 그리 영상이 고르지 못한 점 양해 바랍니다.



몇 가지 간단한 팁을 드리자면, 택배 주문 시 냉동된 상태로 오기 때문에 해동법 등은 해당 사이트(다길참치)를 통해 확인하시면 되시고,


보통 술 안주로 드시기 때문에, 한 번 해동되기 시작하면 생각보다 빨리 녹기 시작합니다.


그래서 택배 박스 안에 같이 들어온 드라이아이스를 접시 하단에 무채 밑에 살짝 숨겨서 드시면 시원하게 오래 드실 수 있어요.


그리고 드라이 아이스는 냉동실에 넣어두면 나중에 사라져 버리는 황당한 현상을 목격하실 수 있는데요.


일반 냉동실의 온도보다 어는 점이 훨씬 낮다보니, 보통 가정집에서 드라이아이스는 보관이 어렵습니다.


필요한 날짜에 주문을 해서 바로 해동시켜 드시는게 좋을 것 같아요.


두고두고 드실 계획이라면 슬라이스 된 제품보다 덩어리 제품을 사셔서 필요한 만큼 썰어서 내어 드시면 좋겠네요.